암 재활치료

암 재활치료란?

림프부종 환자의 재활치료, 암환자 운동 프로그램, 폐암 절제술 후의 호흡재활 등의 새로운 프로그램이 최근 재활의학과에서 시행되고 있습니다. 이는 모두 ‘암 재활’이라는 새로운 재활의학 분야에 해당하며 암환자의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면서 주목 받는 분야입니다.

최근 암 진단과 치료기술의 발달에 따라 암환자의 생존율이 향상되어 암은 불치병이라던 인식에서 벗어나 만성 질환의 성격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따라서 암을 가지고 있는 기간과 암 치료 후의 생존 기간이 길어지고 이와 관련된 문제점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암 자체의 치료에 관심이 집중되었지만, 이젠 암 치료 과정 중에 생기는 불편한 점들과 치료 후 장애를 줄여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에도 관심이 증가되고 있습니다.

암 환자의 재활 치료는 암의 진행에 따라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문제 뿐만 아니라 암의 치료 즉 수술,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 이후에 생길 수 있는 문제를 예측하여 미리 대비하게 됩니다.

가령 유방암 환자의 경우, 유방암 절제술 이후에 팔의 사용이 줄어들게 되고 이로 인해 어깨 관절의 통증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현재 시행중인 수술 후 조기 재활치료로 대부분 막을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암환자의 통증을 살펴보면 암성 통증 외에도 근골격계 문제로 인한 통증이 많으며, 이는 재활치료로 대부분 호전될 수 있습니다.

유방암이나 자궁암 등을 수술할 때는 각각 겨드랑이와 사타구니의 림프절을 절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각각의 림프절을 통해 순환하는 조직액의 흐름에 장애가 생기게 되며 과도한 부종과 단백 물질의 축적, 염증 및 섬유화가 발생되는 만성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이를 림프 부종이라고 하며 각종 림프절 절제술을 동반한 암 수술에서 5~60%까지의 다양한 발생률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림프부종의 경우 해당 팔, 다리가 점차 부풀어 올라 미용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하지만 부종 부위에서 세균성 감염이 자주 발생하게 되고 심한 경우 패혈증으로까지 진행하는 경우가 있어 철저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최근에는 초기부터 적절한 관리를 받고 사전에 예방적인 교육을 시행하여 좋은 효과를 얻고 있습니다.

가은병원 암 재활센터는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재활 치료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으며, 의사와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언어치료사, 재활간호사, 사회사업가, 의지보조기 제작자가 한 팀을 이루어 치료 효율을 극대화시키고 있습니다.